2007.08.27 소나무

2007. 8. 27. 00:00동시

<소나무>
2007.08.27 월요일

소나무 숲 아래에는
다른 세상이 있다.

수 천 그루 소나무가
마구 뛰어 노는 어린애들처럼
맘대로 뒤틀리게 서 있고

매미 붙어 맴맴거리고
청솔모, 사마귀, 개미들
나무 위로 모이고

사람과 벌레에게까지
가장 큰 파라솔이 되어 준다.

소나무 틈 사이로
하늘이 끼어 들지 못하고
부러운 듯 살짝 내려다 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ay.minicactus.com BlogIcon 작은인장2007.09.21 21:45

    ^^ 글 잘 읽었습니다.
    논리적으로는 한 가지 실수한 것이 있는데, 소나무에는 매미가 붙지 않는다는 것.....
    뭐 그래도 괜찮아요. ^^
    재미있는 동시(?) 잘 읽고 갑니다.
    저도 처음 동시를 썼을 때가 5학년 때였는데 그때가 생각나네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7.09.21 22:15 신고

      앗! 저는 매미가 아무 나무에 다 붙어서 우는 건 줄 알았어요. 가르쳐주셔서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알렉스2011.08.09 19:53

    여름날의 소나무숲! 저도 어렸을때 동네산에 가면 소나무가 울창했는데 그아래 들어가서 자리펴고 노는 어른들도 있었어요. 한여름에 소나무로 우거진 산속에서는 시간도 멈춘거 같고 모든게 조용해지는 것 같았어요. 그런데서 삐라(북한에서 보내온 선전물)도 줍고 그랬답니다. 근데 플라타너스나무아래가 더 낭만적이지 않나요? 운동장에는 보통 플라타너스를 심었는데. 매미도 플라타너스라면 많았는데 상우군이 착각한 게 아닌가요? 윗글을 보고 괜히 참견도 한마디 해봅니다.^^

  • 프로필사진
    동민2012.05.29 09:40

    소나무 숲 아래에는

    다른 사상이 있다


    햇볕 내리쬐고

    비바람 몰아쳐도


    만물을 품어주고

    함께 영그는

    다른 사상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