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06.27 성 교육

2006.06.27 00:00일기

<성 교육>
2006.06.27

우리 반은 오늘 2교시에 보건 교육실에 성교육을 받으러 갔다.

보건 선생님을 처음 만나는 순간 선생님이 엄청나게 무섭다는 걸 알았다. 그토록 시끄럽던 아이들을 엄한 목소리 한 마디로 입을 다물게 하셨다.

선생님께서 "오늘은 배꼽에 대해서 배우겠어요." 하시고는 컴퓨터로 슬라이드 쇼를 보여 주셨다. 그것은 아기가 나중엔 아기 물개 모양 만큼 커 가는 걸 보니까 나도 저랬겠구나 하고 놀라웠다.

우리는 배꼽에 대한 공부를 하였다. 배꼽은 우리 몸의 자랑스러운 흉터다. 아기 때 엄마 탯줄과 연결되어 있다가 떨어져서 남은 자리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배꼽은 아주 얇은 막으로 되어 있어서 조금만 긁어도 상처가 나기 때문에 남자건 여자건 조심해야한다.

나는 내 배꼽이 소중하고 귀여워서 두 손으로 감싸 안아 주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