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06.24 스위스 전

2006.06.24 00:00일기

<스위스 전>
2006.06.24  토요일

나는 밤에 자다가 물이 마시고 싶어서 일어나 마루로 나왔다. 그런데 아빠가 "상우야, 후반전 시작한다!" 하는 소리를 듣고 나는 후닥닥 안경을 챙겨 쓰고 텔레비젼 앞에 앉았다.

우리 나라 축구팀이 0대 1로 지고 있었다. 스위스 팀과 우리 나라 팀은 모두 필사적으로 뛰고 있었다. 나는 져도 괜찮으니까 우리 나라 팀이 열심히 싸워서 한국의 기상을 높여 주길 바랬다.

그런데 어이없는 일이 벌어졌다. 심판이 오프 사이드를 선언해 놓고 스위스 팀의 골을 인정해 버린 것이다. 한국 선수들은 화난 얼굴로 심판에게 막 따졌다. 그래서 어떤 선수는 옐로우 카드를 받기도 했다.

나는 그 사실이 분하고 서러웠다. 우리 팀이 2대 0으로 졌지만 인정할 수 없다. 나도 이렇게 서러운데 선수들 마음은 어떠할까?

그래도 나는 선수들에게 끝까지 잘 싸워서 고마웠다고 박수를 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jspark.netcci.org BlogIcon 마니2007.06.08 20:32

    완전 속상했어요-_-
    하노버 경기장에서 부둥켜안고 펑펑울었습니다..
    대한민국이 울었어요...스위스애들은 좋다고 펄펄뛰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7.06.09 13:00 신고

      그러셨군요.
      저도 그런 기분이 들었답니다.
      심판의 잘못된 판정으로 우리나라 선수들의 노력과 열정을 물거품으로 만들다니 괘씸해서 잠도 못 잤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