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09.04 성당에서

2005.09.04 00:00일기

< 성당에서>
2005.09.04 일요일

우리는 성수를 이마에 찍고 교회 안에 들어갔다.

나는 신부님이 설교하는 천장 위로 뚫린 구멍을 통해 빛이 별덩어리 처럼 내려오는 것을 보았다. 나는 그것이 하느님과 천사들이 내려오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나는 열심히 성가를 따라 불렀다. 그리고 생각했다.우리는 하느님이 만들어 주신 생명의 인형이 아닐까? 하느님은 어떤 분일까?

나는 하느님과 손잡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고 혼자가 아니라 기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