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도 꽁치도 아닌 정치

2014. 10. 16. 23:29독서

<김치도 꽁치도 아닌 정치>

2014.10.16 목요일


피우리 중학교 인문 동아리, '문사철인' 학생들은 다가올 학교 동아리 축제에서 뭘 할거냐 고민하던 중, 뭔가 멋진 걸로 하고 싶어서 얼떨결에 '정치'에 관한 것을 주제로 삼는다.


그러나 막상 현실적으로 정치에 관해 알고 있는 것이라곤, 교과서 안에서만 재미없게 배워서 막연하기 짝이 없다. 그래서 생각해 낸 것이 '정치는 ㅇㅇ라고 생각하십니까'?, 또는 '우리나라 정치의 큰 문제점이 뭐라고 생각하십니까?' 등 그럴싸한 질문 10가지를 만든다.


그리고 마을 주민을 대상으로, 학교 끝나고 본격적으로 정치 설문 조사를 시도한다. 중학교 학생들이 맨땅에 헤딩하듯 길거리에서 장기 두는 할아버지, 동네 아줌마, 우유 대리점 아저씨, 치킨집 아저씨, 회사원, 선생님, 정당 청년, 카페 주인까지... 자, 중학교 학생들의 좌충우돌 정치 설문 조사는 과연 뜻대로 잘 이루어질까?


이 이야기는 '다른' 출판사에서 펴낸 임정은 작가님의 우리나라 중, 고등학생들을 위하여 쓴 소설, <김치도 꽁치도 아닌 정치>의 줄거리다. 임정은 작가님은 유명한 동화작가인데, 나는 건물주의 재건축으로 쫓겨날 처지에 있었던 방화동 '카페 그'(http://blog.sangwoodiary.com/800)를 통해 알게 되었던 인연이 있는 분이다. 작가님은 그 당시에 단골 카페, '카페 그'를 지키기 위한 지역주민대책위원회 일을 하셨던 걸로 안다.


<작가의 말>에서도 밝히고 있듯이, 민주주의 사회에서 정치권력을 행사하는 사람들이 국민 위에 군림하려는 태도가 역겨워 욱하는 태도로 쓴 소설이자, 세월호 참사가 있었던 후, 우리나라 중, 고등학생들이 어떻게 하면 생활 속에서 정치에 관심을 두게 할 수 있을까? 옳지 않은 일에도 가만히 있는 어른들의 방관자적인 태도를 배우지 않게 하려는 고민 속에서 탄생한 소설이라고 생각한다. 임정은 작가님의 시도에서 나는 작가의 사명과 올바른 역할에 대해 배울 수 있어 감사한 마음이다.


특히 이 소설에 나오는 '커피콩당' 이야기는 재건축 때문에 카페 개장 1년도 못되어 쫓겨날 위기에 처했었던 방화동 '카페 그'가, 삶의 벼랑 끝으로 떨어지지 않으려고 건물주와 일대 전투를 벌였던 사건을 모델로 삼아 쓴 것이다. 이 책은 중, 고등학생들이 두 손을 들고 손뼉을 칠 정도로 반가워해야 할 책이다. 그러나 우리나라 교육구조의 틀은 현실과 아주 동떨어져 있기 때문에, 정치, 사회, 우리가 사는 세상, 이런 것들에 관심이 있는 학생들이 몇이나 될까? 미래에 대한 걱정, 국영수 학과공부에 쫓겨 관심 둘 수 있는 시간이나 있으려나? 한숨 난다. 실제로 내가 경험하기엔, 고등학생이 되어서도 아직 전교조를 모르는 아이들도 꽤 있으니...


하지만 희망은 이 책의 맨 끝에 나온다. 중학생들이 이 책을 읽고 난 후 쓴 똘똘한 후기들이 그것이다. 그리고 여기에 중학교 1학년, 내 동생 영우의 서평이 마지막 장에 당당히 실려 있다! 사실 책이 나오기 전 출판사에서 영우에게 짤막한 후기를 부탁한 걸로 안다. 내심 영우가 후기 쓸 때 촌스런 구석이 있으면 손 좀 봐줘야지 생각했는데 어느 틈에 다 써서 제출했다는 것이다. 뭐야? 형아의 검열(?)도 안 받고?


그런데 <김치도 꽁치도 아닌 정치>라는 통통 튀는 제목의 소설 맨 끄트머리에 실린 영우의 서평을 보고 있노라니, 영우가 느끼는 정치에 대한 체감은 어떤 것인가 읽고 있으니, 엄마 미소가 나며 동심으로 돌아간다. 시간이 이렇게 무섭게 흘렀구나. 영우가 크지 않는 애라고 생각했는데(그건 내가 우리나라 중학생들에 대한 편견일지도 모른다.) 자유롭게, 그것도 자기만의 때 묻지 않은 어투로 글을 쓴 영우의 소신을 보면서, 나는 좀 부럽다. 영우의 말처럼 이런 책이 더 많아져서 좋은 글을 쓰는 작가들이 쉴 새 없이 바빠졌으면 좋겠고, 중, 고등학생을 비롯해 모든 국민이 읽어봤으면 정말 신 나겠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zoahaza.net BlogIcon 조아하자2014.10.20 10:15 신고

    쩝... 우리나라 교육의 현실은 썩을대로 썩어 있어서 이런 책이 있어 봤자 애들한테 먹힐까 걱정되긴 해요. 저도 컴퓨터 분야의 목표가 없었으면 진작에 중고등학교때 당장 학업을 그만뒀을 것 같으니까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4.10.21 00:41 신고

      안녕하세요? 나화영님,
      교육이 썩은 상황에서 작가나 출판사의 의도가 더 빛나게 다가오는 이유는 뭘까요?
      책을 별로 안읽는 동생도 재밌게 단숨에 읽고 후기까지 쓴 걸 보니 희망이 있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ueman88.egloos.com BlogIcon Blueman2014.10.20 12:39

    흥미로운 책이군요. 실화를 가지고 쓴 소설일텐데 당사자 중 한 명이라 그런지 더 와닿았을듯합니다. 읽어보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4.10.21 00:44 신고

      감사합니다, 블루맨님.
      블루맨님 주변에 어린조카들이나 학생들이 있다면 권해주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 프로필사진
    2014.10.20 23:34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4.10.21 01:03 신고

      안녕하세요? 편집자님,
      반갑습니다, 좋은 책 만들어주셔서 감사하고, 그렇지 않아도 영우가 책이랑 편지를 선물받고 아주 좋아하는데, 나도 형 못지 않아 하고 으시대는 폼이 눈꼴 십니다.^^;;
      그런데 혹시 영우 글이 아니라 제 글을 담아가시면 좋겠습니다.
      영우는 아직 블로그 안하거든요.
      학교에서는 가르쳐주지 않지만, 책이 잘되어 많은 학생들이 정치가 어려운 것이 아니라 생활이고 호흡임을 깨닫게되기를 바랍니다.

    • 프로필사진
      2014.10.21 18:21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4.11.02 00:20 신고

      네, 알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서유미2014.10.22 18:50

    상우님, 블로그에 소중히 담아갔습니다. 고맙습니다 *'ㅁ'* http://blog.naver.com/darun_pub/220158591331

  • 프로필사진
    BlogIcon 김유리2014.10.27 17:47

    주위학생들에게 선물하면 좋을듯 싶네요~ 형 못지않은 동생의 후기도 궁금하네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14.11.02 00:42 신고

      네, 많이 알려주세요.
      전 어지간하면 마음이 안움직이는 편인데 동생 후기 보고 솔직히 감동 쬐끔 받았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