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장나게 추운 날

2009.12.16 09:00일기

<끝장나게 추운 날>
2009. 12.15 화요일

계단 청소를 마치고 교실을 나섰는데, 이미 아이들은 집에 가고 복도엔 아무도 없었다. 복도 창틈마다 차가운 바람이 위이잉 하고 새어나올 뿐!

바람은 복도를 물길 삼아 돌다가, 가스가 새듯이 흘러들어 복도 안을 불안하게 워~ 돌아다녔고, 나는 이 바람이 몸을 스르륵 통과하는 유령처럼 섬뜩하게 느껴졌다.

그러다 현관에서 신발을 갈아신을 때, 내 몸은 눈사태 같은 추위에 파묻혀버렸다. 나는 추위에 쪼그라든 몸을 최대한 빨리 일으켜 얼음처럼 딱딱한 신발을 후닥닥 갈아신었다. 정문으로 향하는 언덕길을 내려갈 때 내 몸은, 바람에 밀리는 하나의 덩어리가 되어, 바람을 가르는 운석처럼 타타타타~ 굴러 떨어졌다.

그러자 정문은 괴물처럼 입을 쩍 벌리고, 기다렸다는 듯이 더 큰 바람을 쿠후우와~! 미친 듯이 쏟아부었다. 한 걸음 한 걸음이 돌덩이처럼 무거웠다. 차가운 바람이 계속 볼을 찰싹찰싹 때리니, 얼굴이 피부병에 걸린 것처럼 쓰려 왔다. 안경이 너무 차가워서 안경을 벗으려 하니까, 바람이 눈을 사정없이 찔러 대는 바람에 눈을 뜰 수가 없었다.

후드 티에 달린 모자를 눌러 썼지만, 소용이 없었다. 날카로운 손톱으로 맹수가 귀를 잡아 뜯는 것 처럼 눈물이 났고, 잠바 속에 두 손을 집어넣으면, 차가운 물에 담그듯 시리기만 했다. 길거리의 가로수는 나무가 아니라, 차가운 쇠막대기를 아무렇게나 삐죽하게 구부려서 푹 박아놓은 것처럼 해괴 해보였고, 집 앞 놀이터는 전쟁이 끝나 폐해 속에 남은 얼어붙은 유적 같았다.

드디어 집으로 향하는 언덕 오르막을 오를 때, 바람은 작정을 하고 나를 떨어뜨릴 것처럼 쿠오오오! 언덕 전체를 휩쓸었다. 불과 얼음 폭탄을 번갈아 맞은 것처럼 무감각해져서, 나는 저 멀리 보이는, 천보산 나무 머리를 쓰다듬는 햇살을 잡으려는 사람처럼, 툭, 닥, 툭, 닥! 마지막 힘을 다해 올랐다. 결코, 오르지 못할 산봉우리에 폭포를 거꾸로 올라온 것처럼 만신창이가 되어 집에 도착했을 때, 엄마는 나를 보고 놀라셨다.

"세상에! 너, 부, 불에 데었니? 얼굴이 끔찍하구나!" 나는 가방과 신발 주머니까지 얼어붙어 몸에서 쉽게 떨어지지 않았고, 한동안 그대로 동상처럼 현관 앞에 서 있어야 했다. 어떻게 떼어내듯 옷을 벗고 손을 씻고, 마루에 깔아놓은 이불 속으로 들어가 따뜻한 전기장판 위에 누우니 눈이 점점 무거워지고, 온몸에 박혀있던 얼음이 녹아내리는 것 같이 한 번 부르르 떨렸다. 눈앞이 가물가물해지고, 반쯤 세우고 있던 팔이 서서히 내려가는 것이 보였다. 그리고 곧 나는 툭! 잠에 빠져버렸다.

끝장나게 추운

  • 프로필사진
    이슈팟2009.12.16 12:19

    안녕하세요.
    대중의 지혜를 활용하여 결과가 나오지 않은 뉴스나 이슈의 결과를 예측해보는
    신규 Prediction Game 사이트 "이슈팟" 에서
    블로거 분들을 위한 [이슈팟 오픈 이벤트]를 진행중 입니다.
    이벤트 참여는 간단하고 5분도 걸리지 않습니다 ^^
    160 만원 상당의 상품이 있으니 참여 하셔서 받아가세요.

    http://issuepot.com/customer/notice_view.php?idx=11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naver.com/1009_alisha BlogIcon Alisha2009.12.16 16:05

    날씨가 무척 추워요~
    어린 친구들은 동상도 잘 걸리니까 든든히 입고 다니세요~
    건강조심^^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12.16 20:48 신고

      안녕하세요? Alisha님,
      추운데 잘 지내셨나요?
      날씨 때문에 볼이 언 홍시같지만, 그래도 은근히 함박눈이 기다려집니다.^^

  • 프로필사진
    seob2009.12.16 17:15

    맞아요 작년에는 장갑을 안껴도 별로 춥지 않았는데 장갑을 껴도 손이 얼을 것 같아요ㅠㅠ
    요즘 손이 얼은 것 같아 타자도 제대로 못하고 아침에 하는 100문제 계산도 잘못해요ㅠ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12.16 20:52 신고

      그렇군요, 저도, seob님도, 동상 걸리지 않게 조심하고, 따뜻한 물로 손도 잘씻고 이 겨울을 튼튼하게 보냅시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girinnamu.com BlogIcon 기린나무2009.12.17 11:59

    상우님 안녕하세요!
    소심한 성격탓에 블로그를 몰래몰래 훔쳐보고 있다가 처음으로 댓글 남겨요.^^;
    글을 보다보니 상우님이랑 되게 친한 것 처럼 착각이 들어서
    어제 파트너 송년회에서 두리번두리번, 좀 찾았지요. 하하-
    언젠가 뵐 날이 있겠죠. 정말 추워요! 감기 조심하세요.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12.18 19:58 신고

      기린나무님,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옛날에 제가 읽었던 로알드 달의 <창문닦이 삼총사>라는 책에, 기린이 나무 동산에서 꽃나무의 꽃을 맛있게 따먹는 장면이 있었어요.
      기린나무님 이름을 보는 순간 그 장면이 떠올랐답니다!
      저도 파트너 송년회에 가고 싶었는데, 여의치가 않았어요.
      하지만 제가 조금 더 크면 그런 멋진 행사에 많이 참석해보고 싶어요.
      송년회에서 저를 두리번두리번 찾아주셔서 감사했고요, 기린나무님도 감기 조심하시고 건강하세요!^^

  • 프로필사진
    은우아빠2009.12.21 16:08

    어쩌다가 상우군 블로그에 오게되었는데
    일기쓰는 솜씨가 장난이 아니네요
    저는 대학을 졸업한지도 10년이 지났지만
    상우군의 글을 보다 보면 요즘 대학생중에서도 상우군 만큼이나
    자신의 일상을 이렇게 풍부하게 표현할 수 있는사람이 몇이나 될까
    갑자기 그런생각이드네요
    성탄절 지나면 또 다시 추워진다니 건강관리 잘하세요
    곧 방학이겠네요 방학때도 재미있는 일기 많이 쓰시고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sangwoodiary.com BlogIcon 상우2009.12.22 13:46 신고

      안녕하세요? 은우아빠님,
      제 일기를 재밌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저를 대학생하고 비교하는 건 좀~ 쑥스럽네요~
      이쁘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