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11.27 편지 쓰기

2006.11.27 00:00일기

<편지 쓰기>
2006.11.27  월요일

오늘은 통일을 기원하는 마음으로 북한 어린이에게 편지를 썼다. 누구에게냐면 지난 주에 텔레비젼에서 본 충성이라는 아이였다.

나는 '충성이에게 무엇을 쓸까?' 고민하다가 갑자기 북한에 대해 궁금해지기 시작했다. 그러다보니 온통 물어 보는 말만 써 넣었다. 마지막에 보니 내용이 너무 부족해서 통일이 되면 꼭 만나보자는 인사를 써 넣었다.

나는 진짜로 충성이가 이 편지를 보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왜냐하면 충성이가 내 질문에 답을 해줬으면 해서이다. 사실 충성이가 진짜로 있는지도 모르겠지만  말이다.

솔직히 난 충성이가 존경스럽다. 어떻게 6시30분까지 학교에 갈 수 있으며 오후에는 일을 할 수 있단 말인가?  정말 대단하다. 나는 충성이를 진짜 있다면 보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