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08.01 해넘이 (여름 방학 숙제 - 여행 글 모음: 바다 이야기 4/4)

2005.08.01 00:00일기

해넘이
2005.08.01

내가 먼저 해넘이를 보려고 해수욕장 산책로로 갔는데, 해가 너무 예뻐서 영우와 아빠를 불러 모았다.

해는 바위섬 뒤로 넘어 가고 있었다. 해는 불타는 빛으로 온 바다를 붉게 물들였고, 구름까지 빨갛게 물들여 버렸다. 나는 내가 태어나서 해넘이를 볼 수 있다는 것이 정말 기뻤다. 엄마가 밥을 푸면서 "어머! 구름이 부끄러워 하네."그랬다.

해가 사라진 뒤에도 하느님은 우리에게 웃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