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가슴에 떨어진 '이런 바보 또 없습니다 아! 노무현'

2009.07.22 13:19
<내 가슴에 떨어진 '이런 바보 또 없습니다 아! 노무현'>
2009.07.21 화요일

여름 방학을 맞이하여 아주 귀한 책 한 권을 읽었다. <이런 바보 또 없습니다 아! 노무현>이라는 책이다. 이 책은 두 달 전, 노무현 대통령 할아버지가 돌아가시고 난 뒤, 그분이 살아계셨을 때의 추억과 그리움과 아픈 마음을, 여러 어른이 각자 추모 형식으로 글을 써서 모아 낸 것이다.

첫 장을 열면 나오는 추모시부터 나는 떨리는 마음으로 읽어나갔다. 어떤 글은 아직 이해가 되지 않아 어려운 부분도 있었고, 어떤 글은 아주 재미있었다. 특히 그분의 어린 시절부터 대통령이 되기까지의 삶을 요약해서 기록한 글과, 노무현 대통령 할아버지가 직접 쓰신 사법고시 합격 수기와 어버이날을 맞이하여 국민에게 쓰신 편지글이 아주 흥미진진하고 감동적이었다. 그리고 노무현 대통령과 똑 닮은 훌륭한 지도자, 백범 김구 할아버지의 사진을 나란히 볼 수 있었는데, 내가 보기엔 노무현 대통령 할아버지가 조금 더 잘생긴 것 같다.

노무현 대통령 할아버지는 똑똑하고 인간미가 넘치셨다. 까마귀가 와도 먹을 것이 없는 가난한 마을에 사셨고, 책값이 없어서 막노동 하며 공부를 하셨지만, 출세하고 난 뒤에는 가난했다는 이유로 잘 먹는 것에만 몰두하지 않으셨고, 가난하고 힘없는 사람들을 나 몰라라 하지 않으셨다. 그리고 그분은 매사에 유머가 있으셨던 분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 난 책을 읽으면서 이런 멋진 대통령이 우리나라에 계셨다는 것이 자랑스러워서 후~하고 미소를 짓기도 했다.

그러나 그분의 이런 점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들이 많았다는 것에, 나는 큰 충격을 받았다. 재벌가, 언론, 검찰, 정치인, 우리나라에서 가장 잘사는 축에 속하는 사람들이, 노무현 대통령을 싫어했다는 것이다. 그들이 오랜 시간에 걸쳐서 굳게 쌓아온 권력과 부와 힘 앞에, 가난한 인권 변호사 출신의 노무현 대통령이 눈에 가시처럼 못마땅했던 것이다. 그러니까 자기네 편이 아니라고 말이다.

하지만, 나는 아무리 보아도 대통령이 자살할 이유는 없었다는 생각이 든다. 목숨을 내놓고 용서받을 만큼 죄인이 아니었다고 생각한다. 세상에 더 큰 잘못을 저지른 사람이 얼마나 많을 텐데, 노무현 대통령 할아버지처럼 정의롭고 착한 분이 돌아가셔야 했단 말인가? 난 대통령의 서거 소식을 들은 날 이후로, 그분의 동영상을 볼 때나, 끝도 없는 추모 행렬을 보면서 많은 눈물을 흘렸다. 어떨 땐 너무 화가 나서, 시간을 되돌리는 기계를 만들어 다시 할아버지를 살려내야 해! 하고 주먹을 쥐었다.

나도 환경을 탓하지 않고, 내가 가진 소중한 것들에 감사하며 이다음에 커서도 나만의 이익을 추구하는 대신, 나보다 힘없고 아픈 사람들에게 뭔가 나눠주고 싶다는 꿈이 있다. 그건 노무현 대통령 할아버지가 가졌던 꿈이기도 하고, 평생 사셨던 길이기도 하다. 그리고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사람이 이런 꿈을 꾸며 자라고 살아가고 있을 것이다.

이 책을 읽으니, 너무나 많은 사람이 대통령 할아버지의 죽음을 아직도 잊지 못하고 슬퍼하고 있으며, 그분이 항상 강조하신 것은, 모든 사람들이 이쪽 저쪽 차별없이 골고루 잘사는 나라였다는 것을 다시금 깨닫게 된다. 나는 이책을 통해 꿋꿋하고 여린 분, 노무현 대통령 할아버지의 삶과 가르침을, 가슴속에 나침반처럼 새기게 되었으며, 어쩌면 그분은 이 세상에서보다 더 큰 별이 되어, 우리나라를 지켜주실 것이라고 믿게 되었다.

내 가슴에 떨어진 '이런 바보 또 없습니다 아! 노무현

신고

상우일기 - Sangwoo Diary

상우 독서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1. Blog Icon
    seob

    저도 그 책 읽고 싶네요.^^
    제가 워낙 책을 좋아해서요
    그런데 그 책 어디서 팔아요?

  2. 아, 일반 서점이나 인터넷을 통해서 구입할 수 있는 걸로 알아요.
    그리고 어린이가 쉽고 재밌게 볼 수 있는 노무현 대통령 할아버지 책도 나왔대요!
    저도 구해서 동생과 함께 읽을까 해요.^^

  3. Blog Icon
    da02yeon

    안녕하세요.^^
    저는seob 동생인데요. 잘 봐주세요. ㅋㅋ
    저도오빠 닮마서요 책 좋아해요^^

  4. 네~ 반갑습니다.^^

  5. Blog Icon
    사랑합니다.

    저도 꼭 사서 읽어야 겠네요,,, 그분을 생각하니 가슴이 먹먹해지네요,,,
    보고싶습니다. 사랑합니다.

  6. 네, 읽어보세요,
    저도 보고싶고 대통령 할아버지 웃는 얼굴이 그립습니다!

  7. 상우 학생의 생각을 읽고 저는 마음이 무척 든든합니다. 그저 덧붙이고 싶은 것은 언론이나 정권이 모두 거짓말을 하고 있기 때문에 많은 이들이 대통령 할아버지께서 돌아가신 이유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제가 들은 바에 따르면 대통령과 친했던 모든 사람들을 괴롭히는 걸 대통령께서 가장 힘들어하셨답니다. 그런 거 있잖아요? 영화 같은 데서 어른의 자백을 얻으려고 아이와 아내를 고문하고 학대하면 대부분의 어른이 자백을 하든지 굴복을 하는 장면 말이에요. 하여튼 잘 읽었습니다.

  8. 미리내님, 안녕하세요?
    더운 날씨에 잘 지내셨나요?
    제 글을 읽어주셔서 감사하고 영광입니다!^^

    저도 언론이나 정권에 있는 어른들이 정말 이해가 가지 않는 점이 많아요.
    왜 대통령 할아버지를 그렇게 못살게 굴고도 모자라, 분향소 설치를 방해하고, 분향하기 어렵게 전경차로 가로막았는지, 이해가 안됩니다.
    엊그제 뉴스에서 미디어법을 강제로 통과시키는 모습은 정말 어이가 없고 끔찍했어요.
    정말 국민을 대표해서 일하는 분들이 맞는지, 제겐 의문투성이입니다.

  9. Blog Icon
    정운현

    상우야, 이 글을 이제사 보았구나.
    돌아가신 노무현 대통령님이 새삼 보고싶구나.
    너도 커서 그 분처럼 훌륭한 사람이 되도록 하여라.
    여름철 건강에 유의하여야 한다^^^

  10. 안녕하세요? 정운현님,
    바쁘실텐데 짬을 내어 들러주셔서 감사해요!
    요즘엔 날씨가 너무 더워서 친구들이랑, 집 뒤에 있는 산하고 작은 계곡에서 살다시피 한답니다.
    그래서 맨날 몸이 땀 반, 물 반이예요.^^
    하지만 저도 노무현 대통령 할아버지처럼 책도 많이 읽고, 사람답게 사는데 도움이 되는 공부를 많이 할 것입니다!

  11. Blog Icon

    4학년이 글도 잘쓰네~
    니4학년 맞제?
    아닌가?;;;ㅋ

  12. 5학년입니다~

  13. Blog Icon
    토마스 아퀴나스(최도영 초4)

    몇 개월이 지났지만 이번 2009년에는 돌아가신 분들이 많은거 같에요!!!!!!

  14. Blog Icon
    꼬복이님

    김대중 대통령님도 돌아가시고, 조오련 아시아의 물개도 돌아가셨네요.

  15. 안타깝군요.

  16. Blog Icon
    노현승

    노무현 대통령님 너무 불쌍해요.
    싫어하는 분들도 많겠지만 솔직히 완전히 나쁘거나 악독하지도 않으셨고,
    다른 대통령들도 똑같은 실수와 잘못을 했잖아요.

  17. 노무현 대통령 할아버지는 다른 대통령들과는 차원이 다른 분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분은 진심으로 국민을 사랑하셨습니다, 말로만 사랑하는 것하고는 다르죠!

  18. 너무나도 감명깊은 독후감이에요! 감동, 또 감동입니다.
    상우님같은 어린이들이 많아지면 대한민국이 더 살기좋아지겠지요?
    저도 상우님이 어른이 되었을 때를 위해 열심히 살께요!

  19. 이 책은 제가 이해하기에 아직 어려운 부분도 있었지만, 나름대로 노무현 대통령 할아버지의 참 모습을 느낄 수 있었던 귀한 책이었답니다.
    뿌와쨔쨔님 말씀을 들으니 왠지 힘이 나는 것 같아요, 감사합니다!

  20. Blog Icon
    모란꽃영원

    솔직히 저도 노무현대통령님 너무 안타까웠어요
    이미 돌아가신 분까지 끌어내시려는 언론이 안타까운거죠
    고히잠드셨으면 좋겠어요
    <저와 동갑이신데 글을 너무 잘 쓰시네요!!>

  21. 모란꽃영원님, 칭찬 감사해요.
    대통령 할아버지도 우리가 올바르게 잘 크기를 바랄 것입니다!

  22. Blog Icon
    지나가는 여대생

    지나가다가 이 글을 보게 되었는데 , 이런 리플 처음 남겨 보네요 ^^ 초등학교 5학년인가요 ? 너무 이쁘고 기특해서 글까지 남겨요. 요즘 어린이들 저희 어릴때보다 개인주의도 강하고 순수함이 부족해서 어른들이 그렇게 만든것 같아 마음이 안좋았거든요ㅠㅠ 항상 깨끗하고 순수하게 그리고 똑부러진 그런 학생이 되길 바랄께요^^!

  23. 지나가는 여대생님, 감사합니다.
    이 글은 5학년때 썼고요, 저는 이제 6학년이랍니다!
    그런데 제가 너무 덜렁대서, 깨끗하고 순수하고 똑부러지는 건 좀 욕심인 것 같은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