둥지

2008.02.12 22:41
<둥지>
2008.02.11 월요일

도롯가에 잎을 다 떨어뜨려낸 겨울 나무 줄지어 서 있네.
수없이 많은 나무 곁으로 차들이 쌩쌩 스쳐가네.
차가운 바람이 불 때마다
빼빼 마른 나뭇가지들이 힘겹게 떨고 있네.

이제 막 태양은 저물어
도로와 하늘은 포도색으로 물들고
수천 개의 은빛 핏줄처럼 뻗어 있는 나뭇가지 사이로
포도즙이 흘러내린 것처럼 스며들다가

곧 세상은 거대한 암흑으로 변한다.
나는 갑자기 길을 잘못 흘러든 것처럼 불안하다.
빨라지는 걸음 따라
노란 가로등이 하나 둘 켜진다.

저 높이 시커먼 나무 꼭대기에 무엇이 걸려 있네.
비닐봉지가 걸린 것일까?
작은 먹구름이 걸린 걸까?
올라가서 잡아보고 싶네.

꺾어놓은 나뭇가지를 아무렇게나 쌓아 올린 듯
거칠고 칙칙해 보이지만
그렇게 아늑해 보일 수가 없구나!
나도 어서 집으로 가고 싶다.



<동생 영우가 그린 그림이예요 - 둥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상우일기 - Sangwoo Diary

상우 동시


, , , , , , , , , , , , , , , , , , ,


  1. Blog Icon
    일단 어른

    수천 개의 은빛 핏줄.. 석양에 비친 나뭇가지가 그렇게 보일 수도 있군요. 멋진 표현입니다! 아직 어린 거 같은데 글을 참 잘 쓰네요. 어른으로서 부끄럽기도 하고 ㅠ.ㅠ

  2. 꽤 오래 전에 쓴 시인데, 멋지다고 해주셔서 감사해요.

  3. Blog Icon

    비밀댓글입니다

  4. 감사합니다. 시를 쓴 것은 몇 개 안되지만, 다시 힘을 내어 시를 써보고픈 생각이 드네요.^^

  5. Blog Icon
    알렉스

    겨울 오후 해가 질때 어둠이 깔려오기 시작하면 왠지 더 추운거 같고 내가 정처없이 떠도는 나그네인 것 같이 느껴질때가 있는데, 그런 감정을 잘 담았네요. 계절, 자연에 대해 느끼는 감흥은 어른이나 아이나 마찬가지인것 같아요. 그 찰나의 감정을 잘 표현해낸 것 같아요.

  6. 알렉스님, 제 글을 관심있게 보고, 댓글을 많이 달아주셨군요. 감사합니다.^^
    더위를 먹었는지 제 컴퓨터가 말썽이랍니다.
    이글은 제가 어렸을 때 쓴 글이고, 시가 뭔지 잘 모르는 상태에서 마음속에서 흘러나오는 대로 쓴 것이예요.
    어릴때 글이라 감회가 새롭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