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싸운 날

2011.03.23 09:02
<처음으로 싸운 날>
2011.03.21 월요일

안경이 나가떨어졌다. 여기가 어디인지, 내가 왜 이러고 있는지도 잊을 뻔하였다. 세상이 어지럽게 흔들렸다. 다리도 풀리려고 했다. 하지만, 여기서 내가 쓰러지면 지금 내 눈앞에 있는 아이가 동정은커녕, 좋다고 달려들 걸 알기에, 땅을 밟은 두 다리에 더욱 힘을 주고 버텼다.

그리고 안경이 날아가 잘 보이지는 않지만, 주먹을 힘껏 내질렀다. 오늘 아침부터 평소에 친하게 지내던 친구 태식이가 나를 화나게 했다. 태식이가 욕을 하는 걸 보고 듣기 싫어서 하지 말라고 했더니, 계속 더러운 욕을 쓰고, 나에게 욕도 못한다고 놀리는 것이었다.

나는 슬슬 흥분하여 목소리가 떨리며 그만 하라고 경고했다. 그러나 태식이는 오히려 더 빈정대며 약을 올렸다. 학교 수업시간을 빼놓고 쉬는 시간, 급식 시간까지 따라다니며 놀려서, 참다 참다 화가 폭발한 나는 결국, 학교 끝난 뒤에 태식이와 형제문구사 뒤편에서 싸웠다! 집으로 오는 길에도 태식이가 계속 장난치는 투로 한결같이 빈정거려서 나는 화가 더 치밀었고, 급기야 나도 욕을 하며 태식이 성질을 건드렸다.

그러자 이번에는 오히려 태식이가 먼저 주먹을 불끈 쥐고 달려들었다. 나는 될 수 있으면 태식이를 안 다치게 하면서, 내 몸도 방어하려고 맞섰다. 하지만, 정작 둘 다 정신없이 부닥치니, 생각이고 뭐고 할 수가 없었다. 나는 주먹으로 치고, 태식이는 할퀴고 내 머리를 잡아 뜯고 난리가 아니었다. 나중에 옆에서 싸움을 지켜보던 두 아이들이 말하기를, 처음에는 둘 다 비슷비슷하게 치다가, 나중에는 내가 곰처럼 일방적으로 태식이를 때렸다고 한다.

나는 안경이 없어서 태식이를 살색이 보이는 부분과 검은색이 보이는 부분으로 구분했다. 그리고 검은색만 두들겼고, 무의식중에 급소를 때리지 않으려고 애썼다. 아무튼, 너무 정신이 없었다. 내가 맞는 것을 생각할 겨를도 없이, 눈앞에 코뿔소처럼 마구 달려드는 태식이를 막으려고 마구 주먹을 휘둘렀다. 눈도 제대로 안 보이는 채로 마음속 한구석에서는, '너, 지금 뭐하는 거야? 왜 친구를 때리고 있어?' 하는 생각도 들었다.

그렇다고 지금 멈추면 내가 죽는 것이다. 나는 싸우면서도 상당히 고민이 되었다. 그렇게 10분 동안을 서로 두들기며 싸웠던 것 같다. 나는 태식이의 등을 두들기다가 '적당한 시점에서 끝내야 하는데...' 라는 생각이 머리에서 계속 맴돌았지만, 이 상황에서 갑자기 멈추고 사과하는 것은 좀 그래서 우물쭈물 싸우기만 하였다. 사실 태식이도 이제는 더 싸우기 싫은 눈치였다. 그래서 우리 둘은 한참을 서로 바라보기만 하다가, "바보야! 멍청아!" 하는 말을 툭툭 던져가며 싸우고 하였다.

얼마나 시간이 지났는지, 둘 다 힘이 빠져 힘도 없는 뭉툭한 주먹으로 서로 두들기는 시늉만 하고 있었다. 다행히 서로 아무 상처는 나지 않았지만, 너무나도 지치고 배도 너무 고팠다. 그래서 우리는 싸움을 멈추고 그저 서로의 얼굴을 흘기며 뚫어져라 쳐다보다가, 내가 먼저 입을 열었다. "야, 나도 미안하다. 내가 먼저 이성을 잃고 싸우자고 했으니까! 하지만, 너도 잘못이 아주 없는 것은 아니잖아! 더 싸워봤자 벌점밖에 더 얻겠어? 우리 이쯤에서 끝내자! 미안해!"

그리고 먼저 태식이에게 손을 내밀었다. 태식이는 뻘쭘했는지 한동안 말없이 가만히 있다가, 주위에 있던 애들이 "야, 그래! 싸워서 힘들기만 한데 왜 해? 이제 그냥 화해해!" 하자, 쭈뼛쭈뼛 손을 내밀며 "미안해!" 하였다. 태식이의 얼굴을 보니 풉~하고 웃음이 나왔다. 기분이 허탈했다. 태식이도 푸훗~하고 웃었다. 우리 둘은 사이좋게 "서울 비둘기는 사람을 안 피하드라!", "야, 비둘기가 인간만큼 커지면 어떨까?" 하고 실없는 농담을 주고받으며, 각자 헤어지는 길에서 손을 흔들고 집으로 돌아왔다.

처음으로 싸운


신고

상우일기 - Sangwoo Diary

상우 일기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1. Blog Icon
    지요

    제목보고 깜짝 놀랬어요! 중학생들의 싸움은 초등학생들과는 또 다르잖아요.
    진짜 욕하고 싶은 친구라서 욕한건 아니었을거 같아요.
    골이 깊었으면 투닥거리고 쉽게 손내밀지 못했을테니까.
    여튼, 화해해서 다행이에요. 안경은 안 부러진거에요? ^^

  2. 안녕하세요? 지요님,
    많이 놀라셨나봐요.
    저도 이제 사춘기라 예민한가봐요.
    그래도 언제그랬냐는 듯이 친구랑 잘 지냅니다.
    참, 안경 무사합니다.^^

  3. Blog Icon
    너의 옛친구 석희

    반갑다 그곳 생활은 어때??

  4. 석희야, 냉큼 전화해!^^

  5. Blog Icon
    너의 옛친구 석희

    연락한번 하자~~

  6. 석희야, 나 핸드폰을 잃어버렸는데 거기에 친구들 전화번호가 입력돼있어.
    임대폰을 쓰고 있는데 옛날 전화번호 그대로야.
    빨리 연락해줘야 한다!^^

  7. Blog Icon
    너의 옛친구 석희

    이번주안에로 연락줄게. 요즘 니 일기 공부에 도움만이된다~~고마워^^

  8. 석희야, 지난번에 네가 걸어준 덕분에, 이제 언제든지 연락할 수 있겠구나.
    앞으로 자주 연락하면서 지내자!^^

  9. 잘했어요. 태식이와 친해지겠네요.
    남중1학년들 무지 싸웁니다. 에너지가 남아 도나봐요.ㅎㅎ
    예습은 약간만 하고 복습으로 완전 자기 것으로 만들면 성적은 걱정안해도 되겠네요
    상우는 수학을 꾸준히 했으면 좋겠어요. 스스로 주 4일정도 복습을 요
    트랙백하나 걸고 갈게요.^^

  10. 네, 이제는 화해하고 다시 친해졌답니다.
    정말로 선생님들께서도 1학년때 애들이 싸움을 가장 많이 한다고 하시던걸요.
    모과님 말씀대로 수학! 수학! 열심히 해보겠습니다!

  11. Blog Icon
    .....

    요즘은.. 영어만 잘해도 취업도쉬워요..
    그리고 글쓰는솜씨도 좋고...

  12. 안녕하세요 저는 초등5살 입니다. 저는 아빠의 추천으로 이 블로그를 들어오게 되었는데 깜짝 놀랐고 저도 형처럼 이렇게 블로그를 만들고 싶어요. 다음에 저의 블로그에 들어와 댓글을 많이 달아주세염.~~~~~~

  13. 안녕하세요?
    초등학교 5학년인가 봐요.
    민석님의 블로그 꼭 들어가볼게요.
    블로그 활동은 재밌게, 그러나 꾸준히 하면 성공이예요!^^

  14. Blog Icon
    ...

    청운중학교

  15. 청운중학교 짱!^^

  16. Blog Icon
    알렉스

    태식이에게 먼저 손을 내민 행동은 참 훌륭하네요. 물론 이기고 있었으니까 그렇긴 하지만^^ 중학생때 젤 많이 애들이 싸워요. 그만큼 별일 아닌데 싸우게 되요. 잘 했어요. 그렇게 남자들은 또 싸우면서 서로를 더 이해하게 되는거에요. 말로는 잘 안되니까.^^ 참기만 하면 우습게 보이니까 한번쯤은 보여줄 필요도 있어요. 소문이 나서 걔 싸움 잘해! 이렇게 되면 일단 언터쳐블입니다. ㅎㅎ

  17. 알렉스님, 오랜만이예요.
    사정이 있어서 댓글이 늦어졌어요.
    태식인 가명이고요, 지금은 무난하게 지내고 있어요.
    제가 싸운 것은 싸움도 아니고요, 학교에서는 오늘도 별 것도 아닌일로 끔찍하게 싸우는 아이들이 많아요.
    저도 그동안 아이들이 싸우는 것을 말리다가 두드려맞기도 하고, 먼저 화가 나서 싸우다가 선생님께 걸려 벌을 받은 적도 있어요.
    폭력세계에 적응하는 것이 쉽지많은 않네요.^^

  18. Blog Icon
    알렉스

    전 학교다닐때 딱 한번 싸움을 경험해봤습니다. 그전엔 항상 순하고 점잖은 아이였죠. 하도 옆에서 알짱거리면서 괴롭히길래 청소시간에 기회를 봐서 헤드락을 걸었어요. 녀석이 빠져나오려고 했지만 정말 죽으란 생각으로 팔을 안 풀었어요. 결국 녀석의 눈에서 눈물이 찍 나오고 아이들이 말려서 풀어줬죠. 자존심이 상한 녀석이 의자를 집어던지고 했지만 상관안했죠. 난 나의 길을 갔을 뿐이고. 집에 돌아가는 길에 내가 너무 자랑스러웠지만, 그후로도 나는 가장 약한 자중에 하나였어요. 그 싸움이 다른 녀석들에게 별로 큰 인상을 남기지 못했어요. 나는 너무 순한 아이여서 소문도 안 났고 아이들이 무서워하지도 않았어요. 하지만 결국 시간이 지나면 그런 폭력세계의 룰은 사라지고 다른 룰이 자리를 잡게 됩니다. 물론 폭력세계의 불문율 몇가지는 유지되지만 애들이 이제는 다른방식으로 서열을 매기죠. 그리고 저번에 수요일의 전쟁서평에서 말한 것처럼 힘으로 강한것이 강한것이 아니라는 걸 서서히 깨닫게 되죠. 다들. 그렇게 따지면 여자와 애들은 다 죽어야 하니까요. 나 자신으로서의 힘을 가지면 내가 스스로 자신이 있으면 내가 나 다우면 누구도 나를 함부로 건들수 없어요. 물론 주먹질을 지나고 나서 깨닫게 되는 것이긴 하지만. 중심이 서 있는 사람은 깡패들 사이에서도 살아갈수 있는 힘이 생겨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