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적 - 과학의 날 교내 행사 글쓰기 작품

2008.04.01 21:12
<기적>
2008.04.01 화요일

때는 2007년, 우리나라 서해 태안반도에 유조선 기름이 쏟아져, 오염되어 온 나라 안은 난리가 났고, 서해는 생명의 위기를 맞게 되었다.

어부들은 일손이 끊겼고, 물고기는 동해나 먼 나라에서 턱도 없이 비싼 값에 수입해와야 했으며, 육지의 물가도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아, 사람들은 하루하루를 고통 속에서 신음하며 살아야 했다. 이 아수라장 속에서도 서해안을 살리려는 사람들의 노력은 끊이지 않았다.

여기 용감한 어부의 아들 권 푸름이 있었다. 푸름이는 어릴 적부터 자기가 사는 바다를 자랑스러워 했고, 바다에 대하여 여러 가지를 알고 있었다. 그는 처음으로 유조선이 좌초되는 걸 바로 옆에서 본 아이기도 하다.

아빠의 배에서 형과 장난을 치다가, 실수로 배를 고정하던 줄이 끊어져서 물살에 휩쓸려 가다 유조선이 좌초되는 장면을 바로 옆에서 목격한 것이다. 다행히도 그의 형이 항해술을 할 줄 알고 있어서 그 상황에서 간신히 빠져나올 수는 있었지만. 푸름이는 그때 그게 기름인 줄도 모르고 몰래 한 양동이를 퍼가지고 돌아와, 자신의 비밀창고에 넣어서 보관하고나서 까맣게 잊고 있었다.

지금은 그로부터 3년 뒤인 2010년, 푸름이는 초등학교 6학년이다. 어느 날 푸름이는 자기에 옛날 추억을 돌이켜 볼 겸, 자신의 비밀 창고에 가본다. 거기서 나오려는 순간 갑자기 취미로 모아두었던 조개껍데기 탑이 무너지면서, 그 뒤쪽 창고의 제일 깊숙한 곳이 나타난다. 거기에는 이상한 항아리 한 개가 있다.

항아리 안에서는 이상한 악취가 나고 있었다. 푸름이는 이게 도대체 무엇일까? 궁금하여 뚜껑을 열어보았다. 처음에는 그것이 평범한 검은색 물감으로만 보였는데, 무언가 이상하여 과학 시간에, 액체를 알코올 램프로 과열시켜서 나타나는 반응으로, 그 액체가 무엇인지 알아보는 실험이 생각났다.

당장 실험 도구를 준비하고 비커로 검은색 액체를 조금 뜨고 실험을 해 본 결과, 푸름이가 유조선이 좌초될 때, 떠왔던 기름인 걸 알게 되었다. 그리고는 머리가 어지러워져 바람이나 쐴 겸, 집 앞 방파제로 나갔다. 마침 방파제 위에는 붉은 노을이 내려앉고 있었다.

옛날에는 맑고 푸른 바다였지만, 지금은 검은 기름으로 뒤덮여버린 죽음의 바다를 바라보았다. 푸름이는 바다에 묶어두고 기름 유출 사고 이후, 한 번도 사용한 적이 없는 푸름이네 고깃배를 쓸쓸한 마음으로 바라보며, "그래, 내가 퍼왔던 이 기름으로 실험을 하여서, 기름을 소멸시키는  방법을 알아내고 말 거야!" 하고 생각했다.

그 뒤로 푸름이는 날마다 쉬지 않고, 꼬박꼬박 실험을 한다. 한번은 샬레에 담겨 있는 기름 위에, 스포이트로 우유를 떨어뜨려 보았지만 불쾌한 냄새만 더 심해질 뿐, 아무런 효과가 없었다. 이런 식으로 계속 실험을 하며 살다 어느덧 푸름이는 수염이 덥수룩한 어른이 되고, 바닷가 비밀 창고를 거대한 실험실로 개조해서 태양열 회사를 만든다.

그 후, 몇 년이 지나 푸름이는 하늘을 날았다. 태양열에서 뽑아 만든 자외선 수집기를 경비행기에 싣고, 바다에 쌓인 기름기 위에 분사하여, 안 좋은 성분의 기름은 모두 태우고, 거기서 석유를 추출해내는데 성공한 것이다.

우리나라는 세계 최대의 재앙을 극복해 낸 위대한 나라로 역사에 길이 남게 되었으며, 난데없는 석유 생산으로 엄청난 돈을 벌어들여 힘없는 다른 나라도 많이 도와주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상우일기 - Sangwoo Diary

상우 동화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1. 소설도 쓰시는군요. 정말 이렇게 되면 좋을 텐데 말이죠.
    그런데 너무 시간이 많이 걸려버렸군요(수염난 어른이 되고 나서 몇 년 후.. ^^; )

  2. 그러게 말이에요. 쓰다보니깐 그렇게 되버렸네요.^^ 소설은 아니고요, 학교 행사로 쓴 글짓기예요. 주제는 과학인데 상상해서 쓰다보니 이야기가 좀 길어지고 웬지 뒤죽박죽 된 것 같애요.^^

  3. 잘 읽었습니다.
    꼭 우리나라는 아니더라도... 아무 나라나 이 세상을 구해줬음 좋겠어요.

  4. 감사합니다. 저는 세계 모든 사람들이 힘을 모아 이 세상을 구하고 지켜나가면 좋겠어요!

  5. 이야~ 멋진 소설이네요. 태안에 대한 안타까움도 배어 있고요..
    조금씩 조금씩 글쓰기를 다듬어가면 멋진 소설가가 되겠네요..^^

    전 소설가가 참 부러웠거든요.그들의 멋진 상상력과 가슴을 울리는
    메시지들.. 그건 아무나 할 수 없는 신의 축복이죠..

    미래의 소설가의 탄생을 지켜보고 싶네요!^^

  6. 에이, 소설가는요, 무슨~
    승객1님께서 너무 잘 봐주신 것 같네요.^^
    학교에서 과학의 날 행사가 있었는데요, 다른 아이들은 주로 과학 만들기와 그림을 선택했는데, 저는 글쓰기를 택해서 그냥 정신없이 써 냈어요.
    앞 뒤 안맞는 것 같은데도 칭찬해주셔서 감사합니다!

  7. Blog Icon

    비밀댓글입니다

  8. 감사합니다. 태안반도가 하루 빨리 회복되기를 바래봅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9. Blog Icon
    taktak36

    상우가 직접 그태양열 분사기를 발명해봐여

  10. 하하! 직접 발명한다니 생각만 해도 좋아요.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