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스 마틴과 함께하는 세계 민중 음악의 밤

2015.11.02 23:32

<세스 마틴과 함께하는 세계 민중 음악의 밤>

2015.11.02 월요일


10월 31일, 그러니까 지난주 토요일 6시 우리 가족은, 신촌 체화당 카페 지하 강당에서 열리는 <세계 민중 음악의 밤>공연을 보았다. 우리 가족을 초대한 사람은 음악가 세스 마틴(Seth Martin)! 그는 미국인이다.


며칠 전부터 들떠 있던 영우는 신이 나서, 친한 친구 4명과 함께 공연장에 들이닥쳤다. 세스 마틴과 그의 친구들에 노래와 연주, 성문밖 학교 학생들의 연주와 풍물놀이로 이어진 공연은 아기자기하면서도 힘이 넘쳤다.


오랜만에 본 공연도 감동적이었지만, 나는 여기서 미국인 세스 마틴을 소개하고 싶다. 그는 자신을 세스 마운틴, 한국 이름은 <이산>이라고 소개한다. 그리고 자기를 '미국 바보'라고 말하며 해맑게 웃는다. 그가 사는 마을은 산이 있고 산맥이 보이며 주민들이 700명쯤 되는 아주 작은 마을이라서 그렇게 소개할 수도 있겠지만, 무엇보다 그는 제주도 강정 마을과 친하다.


제주도 강정 마을에 미국 해군기지를 설치하려고 구럼비 바위를 폭파했고, 공사를 강행 중이다는 것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다. 여기에 맞서 주민들은 강정 마을을 지키려, 몇 년 동안 해군기지 결사반대를 외치며 목숨 걸고 공권력과 싸웠고 그 싸움은 지금도 진행 중에 있는데, 그는 강정 마을 주민들과 함께 싸웠고 아픔을 나눈 사람이다.


그는 무대에서 맨발에 벤조를 메고 한국말이 어려워 머리가 복잡한 듯, 손으로 머리를 콩콩 치며 이야기한다. 강정 마을의 할아버지, 할머니는 정말 용감했고, 마치 우리 마을의 할아버지, 할머니 같이 느껴진다고 한다. 그는 밀양 송전탑의 할머니, 할아버지들도 용감하다고 말한다. 그는 왼쪽 가슴에 노란 리본을 달고 세월호의 슬픔을 이야기한다. 어두운 체화당 카페 지하 공연장 무대에서 그의 눈이 부싯돌을 마주칠 때처럼 번쩍 빛이 난다.


그는 공연 중간에 우리 아버지를 소개했다. 영세 상인을 위해 싸우는 용감한 사람이라며 한국에서 만난 나의 영웅이라고까지 표현해, 아빠의 얼굴을 낯뜨겁게 만들었다. 그는 미국 민요, 아일랜드 민요, 한국민요 등, 세계의 민요를 관객과 같이 합창하며 민중들이 살아온 한맺힌 삶과 가진 자들에 의해 억압받고 무너진 삶 속에서 끈질기게 살아남은 희망과 저항정신을 노래로 풀어낸다. 공연 후반부에 <아리랑>과 <a poor bird>를 합창할 때, 앞자리에 앉은 영우의 눈에서 눈물이 철철 흐르는 것을 보며 내 가슴 속에도 무언가 불끈거리는 것을 느낀다. 


나는 공연이 끝나고 짐 정리에 바쁜 세스 마틴을 찾아갔다. 가까이서 본 그는 마르고 기름기 하나 없는 피부에 길게 헝클어진 머리, 깎지 않은 수염에 뒤덮여 있었다. 그런 그의 눈이 제주도 바닷물처럼 맑았다. 그는 <상우일기>를 감명 깊게 읽고 울고 웃었다고 해서, 나도 당신이 나의 첫 외국인 독자라고 어설픈 영어로 대화하는 영광을 누렸다. 물론 그가 한국어 실력이 그렇게 좋은 것이 아니라, 한국 친구 이난영 화가께서 통역을 엄청나게 잘해주었기 때문이리라. 나는 참 기뻤다.










 


신고

상우일기 - Sangwoo Diary

상우 일기


, , , , , , , , , , , , ,


  1. Blog Icon
    카랑카랑쌤

    상우야~~ 잘 지낸다니??
    벌써 우리 삼숭아이들이 고3 코앞까지 도착했구나^^
    쌤은 아들 키우느라 잠깐 쉬었다가 9월부터 복직했단다. 오랜만에 상우일기 생각나서 블로그 들어왔넹^^
    쌤은 올해까지 파주에서 근무하고 용인으로 내려갈 예정이야. 확정은 아니지만.
    경기도 남부로 이제 내려가니깐 우리 애들 보고 싶고 그러구나^^ 마음씨 고운 애들이었는데, 지금 애들은 못된 애들이 넘 많넹 흑흑
    그래서 삼숭아이들이 더 생각나고 그러나봐^^
    쌤은 상우얘기도 많이 하고 다녀~ 책도 냈다고.
    여기 교장쌤한테도 자랑하고 싶어서 책 한권 선물했지.
    쌤이 용인 내려가기 전에 방학때라고 애들 양주 애들 한번 만나보고 내려갈 생각이긴 한데 구체적인 계획은 아직 없지만, 아마 이 파주에서 양주로 갈꺼니깐 상우도 시간되면 같이 가면 좋겠구나^^
    잘 지내고 앞으로 은일만 가득하길 바란다

  2. 선생님, 안녕하세요?
    제 블로그 잊지 않고 찾아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선생님께서 삼숭아이들이라 그러시니 왠지 멋쩍습니다.
    제게 아이였던 시절이 있었나 까마득한 옛날 같고요, 선생님께 더 어린이가 아니라서 죄송한 마음 뭘까요?^^;;
    방학때 계획 잡히면 연락 주세요.
    고3이 되는 코앞의 문턱에서 저희들을 끝까지 걱정하시는 마음 감사합니다.

  3. 간만에 보네요. 좋은 경험을 하고 오셨네요.
    내년이면 고3인데 당분간 보기 힘들겠네요. ㅜㅜ
    물론 어떻게 선택할 지 상우군의 판단에 맡기겠습니다.
    하지만 이 블로그에서 보여준 모습을 잃지 마셨으면 좋겠습니다.
    바쁘지만 힘내세요.

  4. 안녕하세요? 블루맨님.
    앞으로의 시간들에 대한 응원의 말씀 감사합니다.
    블루맨님도 남은 연말 멋지게 보내세요.

  5. Blog Icon
    알렉스

    오랜만의 포스팅 반갑습니다! 음악회에 갔다 오셨군요. 저는 요즘 마흔이 넘은 나이에 청년실업을 피부로 느끼고 있습니다. 하고 싶은 일, 원하는 일을 하기가 정말 어렵습니다. 수많은 경쟁자들(그들도 사실 나와 같은 입장인데), 면접에 대한 여러가지 팁들, 직장생활 잘하는 노하우 등 많지요. 그런데 그런 모든 게 다 지긋지긋하고 탈출하고 싶어집니다. 왜 이런 개미지옥속에서 탈출하지 못하는지(다들 알면서도) 정말 요즘 그것때문에 공부많이 하고 있습니다. 세상공부요. 이런 속에서 어떻게 내 삶을 지키고 내가 살고 싶은 삶을 살 수 있는지 정말 진지하게 고민하게 됩니다.
    또, 내 얘기만 썼네요? 저는 속에 있는 얘기를 누군가에게는 해야 직성이 풀리는 성격이라 상우군일기에 자주 제 얘기를 하네요. 날씨가 쌀쌀해졌는데 몸관리 잘하시고 담에 봐요.

  6. 알렉스님, 오랜만이예요.
    알렉스님의 고민이 고작 20대도 안된 저에게 피부로 와 닿습니다.
    하고 싶은 일을 하기에는 너무나 제약이 많은 사회시스템이 문제죠.
    50넘은 저희 아빠도 같은 고민을 가지고 계시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