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에서 도시락 먹기

2015.03.16 17:25

<화장실에서 도시락 먹기>

2015.03.09 월요일


어제와는 다르게 엄청난 꽃샘추위가 살을 파고드는 월요일이다. 1학년 때는 한 번도 해본 적이 없지만, 2학년 들어 큰맘 먹고 신청한 방과 후 야간자습의 첫날이기도 하다.


학교 후문에서 전해 받은 엄마의 도시락을 안고 면학실로 들어가려는데, 대청소 한다고 나가란다. 그러면 면학실에서 나가 도시락을 먹어야 하는데 참 난감했다.


야간자습 전의 석식 신청을 제때 하지 못하여, 내가 유일하게 있을 곳인 면학실을 뺏겨버린 셈이라 막막했다. 날은 어두워지고 학생들은 전부 환하게 불 켜진 교실을 찾아 석식을 먹으러 삼삼오오 모여가는데, 나 혼자 불 꺼진 복도와 계단을 계속 오르락내리락하며 한 바퀴를 돌고 있다.


벌써 지겹고 지나온 사람들을 또 마주친다. 그냥 집에 갈까? 몸이 아프신데 방금 막 도시락을 전해 준 엄마를 생각하면 못할 일이지! 대충 사람이 없는 곳, 아무 데나 찾아서 엉덩이나 붙이고 있어야지... 어느덧 계단을 올라 신관으로 연결되는 통로를 걷고 있었다. 불 꺼진 복도를 걷는 건, 학생 경력이 11년 차인데도 익숙하지 못한 것 같다. 점점 컴컴해지는 복도가 어두운 밤바다의 파도처럼 을씨년스럽게 느껴진다.


어두운 파도에 떠밀려 마냥 돌아다니고만 있을 수는 없어서 처음 보는 신관 화장실에 들어가 보았다. 여기 불 꺼진 화장실이라면 아무에게도 들키지 않고 혼자 있을 수 있겠다. 어두운 화장실 거울에 비치는 내 모습은 창문 밖으로 비치는 달빛을 받아 음울해 보였다. 무언가 혼자서 하는 것이라면 도가 텄다고 생각했는데, 혼자 불 꺼진 화장실에서 저녁 먹을 것을 생각하니 참...


거울 속에 나를 보며 씩~ 웃어주었다. 그마저도 처량해서 보기 싫었다. '후ㅇ의이이~ ㅍ ㅡ ㅣ이이~' 야자수업 3교시까지 마치면 밤 9시, 체육관 다녀오면 11시 반, 집에 들어와 대충 짐 풀고 가방 싸고 자고 다시 일어나면 학교다. 이런 2학년 생활이 시작되면서 내 상상력도 잠들 것으로 생각했다. 그런데 뜬금없이 이상한 소리가 지금 내 머리 위를 감싸듯이 들렸다. 그리고 소리와 동시에 이번에는 화장실에 모든 조명이 다 켜졌다.


뜬금없이 시작했던 이상한 소리도 점점 알아들을 수 있는 가락으로 바뀌었다. 휘파람 소리처럼 아주 기분 좋은 단소 소리가 '엄마가 섬 그늘에~ 구울 따러 가면~' 하는 익숙한 멜로디를 불어주었다. 사람이 들어올 때 자동으로 켜지게 되어 있는 음악과 조명인 걸 알아챘는데, 그전 상황이 비참해서 잠시 동안은 '나를 위해 켜진 게 아닐까?' 생각했다. 그리고 이제 더 처량하지 않다. 화장실이라기에는 조명도 카페처럼 옅은 주황빛으로 고급스러웠다.


화장실벽에는 피카소의 그림과 몇몇 화가들의 그림이 걸려 있구나. 새로 지은 지 얼마 안 된 화장실이라 냄새도 안 나고, 분위기도 좋고... 첫번째 화장실 변기 위에 앉아서 밥을 먹었다. 누가 들어올까 봐 신경이 많이 쓰였다. 저벅저벅~ 발소리 하나가 크게 화장실 쪽으로 다가오더니 다시 멀어져갔다. 눈알은 화장실 문쪽을 계속 노려보면서, 손은 젓가락질하며 김밥을 연거푸 입으로 쑤셔 넣느라 숨쉬기가 힘들었다. 그러나 만약 다음번에, 그 누군가 혼자 밥 먹을 장소를 물어본다면 망설이지 않고 신관 2층 화장실을 추천할 것이다.


신고

상우일기 - Sangwoo Diary

상우 일기


, , , , , , , , , , , , , , , , , , , ,


  1. Blog Icon
    뻬빠

    ㅜㅠ 지못미...라는 단어가 떠올랐.... ^^;;;
    상우 님 글, 눈팅만 하고 댓글 안 다는데
    마음으론 늘 감동받고 응원합니당

  2. 뻬빠님, 댓글 달아주셔서 감사하고, 감동이라니 민망합니다~;;

  3. 나도 고시공부할 때 화장실에서 도시락 먹은 일이 종종 있었지... 피는 못 속이는 것인가~

  4. 우와, 삼촌! 이게 몇년 만이예요? 반갑습니다!
    그러니까 도시락 먹는 장소로 화장실을 택한 이유가 명확히 밝혀진 것 같습니다~^^;;

  5. 우와 화장실에서 밥먹기라 정말 특히하네요 .
    아 상우형 저 모과님 (모과향기 블로거)이 저보고 교육부 블로그 기자단에 지원해 보래요 그런데 형 이야기를 꺼내면서 형도 교육부 블로그 기자단을 했다고 해서 그런데 교육부 블로그 기자단 지원 어떻게 해요?

  6. 음, 다음 검색창에 들어가 아이디어 팩토리를 쳐보세요.
    교육부 블로그 기자단 홈페이지거든요.
    1년에 6개월씩 두번 뽑는 걸로 아는데, 2015년 1기 기자단은 벌써 선정이 됐다고 공지가 떴네요.
    그럼 2기를 기다렸다가 응모해 보시는게 좋겠고, 선발 내용은 지원서, 전화 면접, 이런 형식으로 진행되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모과님이랑 이웃이셨군요. 저도 초등학교 때 모과님과 함께 교육부 블로그 기자단을 했었는데요~^^

  7. 제목만 봤을 때 처량해 보였는데 읽을 수록 이상한 취향이 있는 것같다고 느껴지는 건 저뿐인가요?

  8. 안녕하세요? 블루맨님, 잘 지내고 계시죠?
    날씨가 허락하면 운동장에서 먹을 수 있었는데, 너무 추운 날씨에 모래바람이 불어서 학교 건물내에서만 도느라 어쩔 수가 없었네요.
    이상한 취향이라기보다는 적응력이 강하다고 위안해봅니다~;;

  9. Blog Icon
    아저씨

    오오! 너무나도 생생한 묘사 덕분에 상황에 깊이 빠져들고 말았습니다. ^^;

  10. 아저씨, 감사합니다.
    글을 쓸때 좀 덤덤했는데, 생생하다니 다행입니다.^^;;

  11. Blog Icon
    애독자

    상우 학생, 예~전부터 블로그를 방문하던 애독자입니다.
    벌써 상우 학생이 야간 자습을 할 나이가 되다니 ㅠㅠ
    늘 힘내고 파이팅 하고 늘 고민하는, 바른 사람으로 자라길 기원합니다.
    하고 싶은 일을 하는 상우 학생이 되길 바라요.
    앞으로도 자주 올게요! ^^

  12. 애독자님, 감사합니다.
    이 나이가 되니까 고민이 넘쳐 가끔 심장이 아파와요~
    근데 석식은 참 맛있더라구요.^^;;

  13. Blog Icon
    외숙모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