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1주기

2015.04.16 20:31

<세월호 1주기>

2015.04.16 목요일


날씨가 맑아질 것 같지가 않다. 운동장에 모래가 하늘로 모두 옮겨 심어진 것 마냥, 하늘빛이 뿌연 황토색이다.


사막의 모래바람 같은 흑색의 하늘... 한줌의 습기도 없을 것 같은 하늘에서는 습하고 무거운 비가 내린다.


주룩주룩 서럽게 울다가 지치면, 쉬었다가 다시 우는 것처럼 하늘에서는 죽은 아이들의 눈물이 비가 되어 흐른다.


세월호가 침몰한 지 1년째 되는 날, 국가원수는 해외로 내뺐다. 정부는 추악한 발톱으로 유가족의 상처를 헐뜯기에 바빴고, 그의 하수인 언론과 방송은 가족을 잃은 피해자들의 울음을, 돈을 더 받아내겠다는 욕심으로 매도하는 여론을 조성하기에만 혈안이다.


검찰도 이에 미쳐 날뛴다. 이건 소설이 아니다. 우리가 살고 있는 현실의 이야기다. 1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유가족은 외로운 싸움을 하고 있다. 1년 전 4월 16일, 세월호가 침몰한 그날부터, 오로지 별이 된 아이들과 진실을 밝히려는 유가족들, 이를 지지하는 국민들만이, 침몰하는 대한민국을 간신히 지탱하고 있는 것 같다.


살아 있는 가족들이 아직 피눈물을 흘리고 있는데, 어떻게 죽은 아이들이 마음 편히 갈 수가 있을까? 세월호 유족들의 눈물이 멈추는 그날까지, 세월호가 이땅에 돌아오기까지, 단원고 학생들이 모두, 9명의 시신 한사람도 빠짐 없이 우리 품으로 돌아올 때까지, 우리는 기다림의 노란 리본을 단단히 메고 끝까지 가야 한다.


추천: 미디어몽구 http://www.mongu.net/1037




신고

상우일기 - Sangwoo Diary

상우 일기


, , , , , , , , , , , , ,


  1. 벌써 세월호 사건이 일어난지 일년이 지났네요.
    부디 하늘에서라도 안전하시기를 빕니다.

  2. 그래요, 캡틴라이언님 마음이 하늘에 닿기를~

  3. 1주기가 지난 지금도 이번 참사를 잊어버리자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SNS와 언론,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 유가족을 정치 선동 세력으로 모는 사람들도 있고요.
    이런 모습을 지켜본 저는 여전하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왜 그들이 잘못한걸까요? 왜 그들은 희생자들처럼 가만히 있어야만 하나요? 탐욕을 버리자고 했던 사람들은 다시 탐욕을 앞세우며 세월호의 진실을, 유가족의 바람을 외면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잊지 않으려는 사람이 많다는 것도 알고 있습니다. 여전히 진실은, 진심은 살아있기 때문이죠.

    상우군도, 저도 이 참사를 잊지 않으려는 마음, 오래오래 간직해서 다시는 또 다른 참사가 일어나지 않길 기도합시다.

  4. 블루맨님, 오늘도 광화문 엄청났대요.
    저에 아버지도 가셨었는데 전부 차벽으로 막아놓고 유가족들 연행하고, 항의하는 시민들 물대포로 쏘고 최루가스, 캡사이신 쏴대고 그런 지옥이 없었다네요.
    친구가 지나가다 차벽에 막혀 발을 동동 구르고 페이스북에 올리고 현장 사진 찍어올리고 난리가 아니었어요.
    나라가 전쟁터인데도 뉴스엔 재보선, 숭어잡이, 그게 뭡니까?
    대통령이란 사람은 하필 이때 해외순방을, 그것도 국빈방문이 아니고 공식방문으로 갔다고 하더라구요. 나 참 쪽팔려서~
    제가 흥분했네요.
    어쨌든 블루맨님, 감사합니다. 광화문 광장에 100만명 결집하면 게임 끝인데 말이죠.


  5. Blog Icon
    알렉스

    오늘 교보문고에 들렀다가, 광화문광장에 세월호천막을 보았습니다. 한 청년이 급하게 지나치는 수많은 퇴근길의 직장인들에게 세월호진실규명을 촉구하는 서명을 해달라고 외치더군요. 지나칠 수 없어서 서명하고 천막주변에 설치해놓은 희생자들의 사진을 보았습니다. 분향소가 있어서 분향하고 왔습니다. 겉옷을 잠그고, 국화가 준비되어 있길래 국화 한송이를 들고 분향소로 가는데 올라서려는데 눈물이 왈칵 쏟아져서 입으로 막고(왜 그랬는지는 모르겠지만) 국화를 놓고 향을 피우려는데 향이 없더라구요. 옆에 지키고 계신 분께 어떻게 해야 하죠? 하는데 그 분도 그렇고 저도 어쩔 줄 몰라서 그냥 묵도하고 나왔습니다. 영정사진을 쳐다볼 마음도 안 났습니다. 상주도 없어서, 일년도 지난 다음에야 찾아온 것이 염치없어서 그냥 도망가고 싶었는데 분향소 바로 앞, 사진앞에 도착하자 저도 모르게 눈물이 쏟아졌습니다. 외면하고 싶었던 마음이 있었던 것이 사실입니다. 너무 답답하고, 해결될 것 같지도 않고, 너무나 두터운 장벽이 앞에 가로막고 있는 것 같아 이렇게 부수겠다고 하는 게 부질없는 짓인 거 같아(제 생각에) 그동안 잊고 지내려고 했습니다.
    상우군의 글을 읽고 댓글을 썼다가 지웠었습니다. 그리고 오늘 우연히 마주한 세월호앞에서 도망치려 했던, 외면하려 했던 제 자신에게 '그래도 난 아직 진실함을 잃지 않고 있다'는 사실에 저 자신에게 위로가 되었습니다.
    그동안 썼던 저의 많은 글보다 행동하는 모습, 그 하나가 더 큰 의미를 지닐 겁니다. 상우군에게, 젊은이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어른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6. 알렉스님, 오랜만이예요.
    저 솔직히 어른들을 믿지 않습니다. 물론 알렉스님처럼 진실을 잃지 않으려고 노력하는 어른들이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요...
    세월호나 이번 메르스나 그 잘난 어른들이 만들어 놓은 시스템에 끌려가면 (특히 사회에서 별 볼일 없는 약자들은)한갖 파리 목숨 취급받는다는 것을 깨달았기에, 저는 제가 제목숨, 제 삶 지키려고 정신은 항상 전쟁 상태죠.
    알렉스님 댓글 고맙습니다. 위안이 됩니다.